무상의료 운동본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보건복지가족부의 의료복지 전략은 고작 ‘자기역할 포기’ 뿐인가

복지부는 심각한 건강 양극화를 야기할 의료영리화정책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혀야

어제(25일) 보건복지가족부(이하 복지부)는 2008년도 업무계획을 대통령에게 보고하였다. 보건의료 분야의 주요내용은 저소득층 체납 건강보험료 감면, 의료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완화 등이다. 그러나 핵심과제라 할 수 있는 국민의료비 증가, 고령화, 건강양극화에 대한 정책방안은 내놓지 못했다. 또 경제부처가 추진하겠다고 했던 영리의료법인 허용, 민간의료보험 활성화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이런 점에서 27개 보건의료․노동․농민․시민사회 연대체인 「건강연대」(舊 의료연대회의)는, 복지부의 애매모호한 태도와 무능력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나라 보건의료를 책임지는 주무부처에서 최대현안인 ‘영리의료법인 허용, 민간의료보험 활성화’ 정책에 대한 입장이 없다는 것은 사실상 보건의료 정책의 포기인지 아니면 지식경제부의 입장에 동의한다는 뜻인지 알 수 없다. 우리는 지식경제부가 경제적 관점에서 보건의료분야 대한 입장을 밝힌 것처럼 국민 삶의 질을 책임지는 복지부도 국민건강의 관점에서 분명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혔어야 옳다고 본다. 복지부장관이 채 임명도 되지 않는 상태에서 보건의료의 민감한 과제라 할 수 있는 의료산업화 정책을 지식경제부가 발표한 것은 복지정책의 무시이자 단기적 경제성과를 위해 국민건강을 희생시켜도 좋다는 독재적 발상에 다름 아니다.

복지부의 업무보고 내용에서 우리사회의 가장 현안과제인 사회양극화나 건강불평등 해소와 같은 정책은 찾을 수 없다. 체납 건강보험료 감면이나 중증질환 건강보험 적용 확대, 출산 전 검사에 대한 건강보험 지원 등 이미 추진하고 있거나 계획 중인 것으로 전혀 새로울 것이 없다. 이는 오히려 4월 총선을 앞두고 선심공약을 남발하는 신호로 이해 될 수밖에 없다. 전체적인 상도 제시되지 않고 있다. 2012년까지 의료급여 수급자 수를 현행보다 2배(5.9%) 가량 확대한다는 목표에도 불구하고, 보장성 확대에 대한 구체적 목표가 없다. 유추해보면 나머지 계층에 대해서는 당연지정제 완화와 민간의료보험 활성화를 통해 해결하겠다는 뜻으로 밖에 달리 이해될 수 없다.

우리는 신정부가 보건의료분야에서 기존의 참여정부의 실패를 그대로 반복하는 것에 대해 크게 우려한다. 참여정부의 의료산업화 정책은 현 보건의료체계의 대안이 될 수 없을 뿐 아니라, 이명박 정부의 경제살리기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은 정책이다. 전형적인 최상위 1%만을 위한 정책이자 대다수 국민을 더욱 소외시키는 정책일 뿐이다. 국민을 섬기고 국민통합을 지향하는 정부라면 계층간 분열과 양극화를 조장하는 의료영리화 정책을 전면 재검토 하고, 모든 국민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따뜻한 보건의료정책으로 선회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2008.3.26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4 2004년 보도성명 자료모음 file webmaster 2008.04.21 17074
373 성명 [성명] 건강보험 재정으로 위험한 바이오기업 주식을 사겠다는 계획을 당장 폐기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7.25 11172
372 성명 상급병실료 문제를 원칙적으로 해결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10.14 7450
371 보도자료 건강관리서비스 시장화 및 의료인-환자 원격의료 허용 반대 각계 3000인 선언 file 건강연대 2010.12.16 7217
370 보도자료 [기자회견]‘국민건강보험공단-금융감독원 MOU 파기! '선별급여' 시행령 철회! 촉구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10.25 5782
369 보도자료 20090616건정심_글리벡기자회견 건강연대 2010.01.12 5167
368 성명 지방자치단체는 ‘신생아’에 대한 ‘민간의료보험 지원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 file 건강연대 2010.11.25 5065
367 논평 [논평]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내정자 논평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11.04 4817
» 논평 보건복지가족부의 의료복지 전략은 고작 ‘자기역할 포기’ 뿐인가 file webmaster 2008.04.21 4742
365 성명 진주의료원 휴업관련 참여단체 성명 모음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04.05 4718
364 성명 [성명]의료민영화를 막기 위한 보건의료 노동자들의 정당한 파업을 지지한다! 2 무상의료운동본부 2014.06.27 4688
363 취재요청 영리병원 도입반대 국민의견서 제출운동 취재요청 file 무상의료국민연대 2012.05.15 4687
362 보도자료 서울대 병원의 의료급여환자 선택진료비 폐지를 환영하며,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2.11.29 4580
361 논평 대통령의 보건복지가족부 장관 임명은 국민의 의사를 무시하는 것이다. file webmaster 2008.04.21 4566
360 논평 대통령 선거 결과에 부쳐-박근혜 당선자는 약속한 보건의료공약이라도 이행해야 하며, 의료비 폭등을 가져올 의료민영화 정책을 절회해야 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2.12.26 4510
359 성명 [성명] 진주의료원 해산 조례 공포 규탄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07.01 4461
358 보도자료 송도영리병원 설립 관련 민주통합당 정책위 이용섭 의장 면담결과 보도 요청 file 무상의료국민연대 2012.06.28 4388
357 논평 [논평]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소위 '서민의료대책'에 대해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04.24 4386
356 성명 ‘조중동 종편’ 선정 및 추가 특혜를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 선언문 file 건강연대 2011.01.18 4345
355 논평 KDI연구보고서(‘민간의료보험 가입과 의료이용의 현황) file 건강연대 2008.07.24 43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Next
/ 19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