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의료 운동본부

조회 수 70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정부는 국민 건강을 팔아먹는 의료민영화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

지난 3일 총리실 산하 제주특별자치도지원위원회는 ‘제주특별자치도 제3단계 제도개선안’(이하 정부안)을 심의, 확정하였다. 정부안은 관광∙교육∙의료 분야에 대한 파격적 권한이양과 규제완화를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으며(제주특별자치도추진단 보도자료), 앞으로 공청회, 입법예고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8월 특별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당초 개선안 초안에 담았던 영리법인의료기관 설립 허용 등은 의견수렴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이번 제도개선 과제에 반영되지 않았지만 보건의료체계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규제완화 방안 등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에서 크게 우려되고 있다.

제주도는 의료민영화 정책의 테스트 베드인가?

3단계 제도개선안에서는 ‘의료 개방・선진화의 테스트 베드’로 제주도를 지칭하고(보도자료), 국내 의료공급체계와 의료보장제도에 심대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각종 정책들을 실험하려 하고 있다. 외국영리의료기관 설립 제한 완화, 외국인 면허소지자 종사범위 확대, 의약품・의료기기의 수입허가 기준・절차 완화 등 외국영리의료기관에 대한 파격적인 특혜와 함께 제주도의 TV, 라디오 등 방송매체를 통한 의료광고 허용 등이 그것이다. 이 정책들은 외국영리의료기관에 대해 이윤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의료기관간 경쟁격화로 인한 영리추구 경향을 강화시키는 기폭제로 작용하게 될 것이다. 제주도민에게는 의료이용의 양극화와 의료비 상승이라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임은 물론이다. 더욱 우려스러운 점은 이러한 실험의 결과가 단지 제주자치도에 국한되지 않고 전국적으로 산재되어 있는 경제자유구역으로 확대될 것이고, 이는 사실상 의료영리화의 전국화를 의미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제주자치도의 의료영리화는 사실상 전국적 단위의 영리화를 위한 전 단계

정부안은 외국 영리의료기관의 이익보장을 위한 파격적인 규제완화정책이며, 공적 의료체계를 약화시키고, 보건의료분야의 상업화를 조장하는 의료영리화 정책의 전형이다.
▶ 그동안 정부는 경제자유구역과 연동하여 외국 영리의료기관 설립조건을 꾸준히 완화해왔다. 애초 외국 영리의료기관 도입 시 국내 의료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외국병원의 수와 조건을 한정하였다. 만일 정부가 국내 영리의료기관 설립 허용을 염두에 두고 추진하는 것이 아니라면 무분별한 기준완화를 더 이상 추진해서는 안 된다. ▶ 외국인 면허소지자 종사범위 확대도 높은 질의 의료인력 유치보다는 인건비가 저렴한 국가의 의료 인력을 유입하여 외국영리병원의 수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작동될 가능성이 높다. ▶ 외국영리의료기관의 의약품 수입허가 완화는 의약품의 효과, 안전성, 가격 적절성 등을 국가가 검증하는 절차를 무시함으로서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도외시하는 결정이다. ▶ 방송매체를 통한 의료광고 허용은 비전문적 의료이용자인 국민의 건강문제와 직결되므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한 사항이다. 일반상업광고와 엄격히 구별하여 의료기관의 평가시스템과 공식적인 의료정보 공개를 통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지금 국민이 원하는 의료는 ‘돈벌이 의료’가 아닌 ‘아플 때 치료받을 수 있는 의료’이다.

3단계 제도개선안 초안에 포함되었던 국내영리법인 설립 허용, 영리병원의 건강보험 적용 허용 등은 제 시민사회단체가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의료민영화-영리화’의 핵심정책이다. 제주자치도 지사의 발언에서처럼 “앞으로 더 많은 권한이양과 특례를 요구하고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듯이 제주도를 통한 의료민영화-영리화가 꾸준히 시도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역시 공청회 등 여론수렴을 통해 국내 의료영리법인 도입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히고 있어 하반기에 있을 4단계 제도개선안이 의료민영화 여부를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는 이미 의료 포화상태에 놓여 있다고 할 만큼 의료시장의 경쟁이 과열되고 있다. 지금도 의료기관들은 환자유치를 위해 편법이 동원되고 있는 등 무한경쟁으로 치닫고 있다. 지금 정부가 할 일은 의료민영화 정책이 아니라 과잉경쟁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민간의료시장에 대해 질서 있는 경쟁을 할 수 있도록 적절한 규제와 합리적인 보건의료체계를 구축하는 일이다. 정부는 외국환자 유치, 미래성장 동력, 고용창출과 같은 검증되지 않는 허황된 논리로 국민의 건강권을 시험할 것이 아니라, 아플 때 치료받을 수 있는 건강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노력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미래를 불안하게 만드는 어떠한 의료 민영화-영리화 정책도 결코 수용할 수 없다. 정부의 현명한 선택을 다시 촉구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8 논평 [논평]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은 공공의료 강화에 전념해야 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24 26927
427 성명 [성명] 건강보험 재정으로 위험한 바이오기업 주식을 사겠다는 계획을 당장 폐기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7.25 25300
426 2004년 보도성명 자료모음 file webmaster 2008.04.21 20965
425 보도자료 건강관리서비스 시장화 및 의료인-환자 원격의료 허용 반대 각계 3000인 선언 file 건강연대 2010.12.16 10353
424 성명 상급병실료 문제를 원칙적으로 해결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10.14 9732
423 보도자료 [기자회견]‘국민건강보험공단-금융감독원 MOU 파기! '선별급여' 시행령 철회! 촉구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10.25 8370
422 성명 지방자치단체는 ‘신생아’에 대한 ‘민간의료보험 지원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 file 건강연대 2010.11.25 7882
421 보도자료 20090616건정심_글리벡기자회견 건강연대 2010.01.12 7835
420 보도자료 [기자회견]의료민영화, 보건의료 규제 개악 3법 즉각 폐기 촉구 기자회견 23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3.25 7638
419 성명 [성명]의료민영화를 막기 위한 보건의료 노동자들의 정당한 파업을 지지한다! 2 무상의료운동본부 2014.06.27 7595
418 논평 보건복지가족부의 의료복지 전략은 고작 ‘자기역할 포기’ 뿐인가 file webmaster 2008.04.21 7461
417 취재요청 영리병원 도입반대 국민의견서 제출운동 취재요청 file 무상의료국민연대 2012.05.15 7435
416 논평 [논평]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내정자 논평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11.04 7411
415 성명 진주의료원 휴업관련 참여단체 성명 모음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04.05 7394
414 논평 종합편성채널사업자 선정은 무효다 file 건강연대 2011.01.06 7195
413 논평 대통령 선거 결과에 부쳐-박근혜 당선자는 약속한 보건의료공약이라도 이행해야 하며, 의료비 폭등을 가져올 의료민영화 정책을 절회해야 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2.12.26 7182
412 성명 [성명] 진주의료원 해산 조례 공포 규탄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07.01 7127
411 논평 [논평]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소위 '서민의료대책'에 대해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3.04.24 7073
410 성명 ‘조중동 종편’ 선정 및 추가 특혜를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 선언문 file 건강연대 2011.01.18 7026
» 논평 정부는 국민 건강을 팔아먹는 의료민영화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 file 건강연대 2008.06.09 70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2 Next
/ 22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