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의료 운동본부

보도자료
2010.01.12 16:54

20090616건정심_글리벡기자회견

조회 수 43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자회견]
글리벡을 보면 리펀드가,
리펀드를 보면 건강보험 보장성의 말로가 보인다!


[기자회견 순서]

◌ 일시 : 2009년 6월 16일(화) 오전 8시 40분
◌ 장소 : 보건복지가족부 앞
◌ 진행 : 건강연대 김현성 사무부장

1. 기자회견 취지 (김경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

2. 발언 1 : 글리벡 약가 조정의 문제점 (권미란 나누리플러스)

3. 발언 2 : 리펀드 제도의 문제점 (송미옥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회장)

4. 기자회견문 낭독 (조경애 건강연대 위원장,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기자회견문] 글리벡을 보면 리펀드가,
리펀드를 보면 건강보험 보장성의 말로가 보인다.

보건복지가족부(이하 복지부)는 오늘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에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방안과 희귀의약품에 대한 리펀드 제도 도입을 논의하겠다고 한다. 또한 이번 주 중으로 글리벡 100mg 약가 조정에 대한 서면심의를 진행하겠다고 한다.

지난 6월 8일 복지부 약제급여조정위원회는 글리벡 100mg 약가를 14% 인하 조정하겠다고 결정하였다. 2001년 글리벡이 한국에 최초로 도입될 당시 복지부는 17,862원으로 가격을 결정하였으나 노바티스 사가 국내 보험약가로 공급을 거부하면서 결국 약가를 23,045원으로 올려주었다. 8년 정도가 지난 이제야 글리벡 약가를 바로잡을 기회가 생겼음에도 복지부는 스스로 그 기회를 발로 차버렸다. 그 과정에서 시민사회단체의 의견뿐만 아니라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근거는 묵살되었다. 결국 복지부는 노바티스가 글리벡 공급을 중단할 것이라는 우려에 스스로를 결박시키고,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협박에 근거도 없는 조정안을 내놓았다. (별첨 : 글리벡 약가 인하 조정의 문제점)

복지부가 글리벡 약가를 결정할 당시 약가를 높게 줄 수 밖에 없었던 이유와 현재 그 높은 약가를 정상적으로 만들지 못하는 이유는 똑같다. 제약사의 전 세계 동일 약가 정책에 근거한 고가 유지 정책 때문이다. 제약사는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았을 때 공급 거부라는 카드를 꺼내들어 환자들을 위협한다. 복지부는 이에 대한 대책이 없기 때문에 제약사가 요구하는 높은 가격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으며, 이후 그 약가를 정상적으로 인하하는 것조차 실패할 수 밖에 없다.

이처럼 필수적인 약제들의 가격이 건강보험 재정이 도저히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비싸고, 제약사들이 공급을 거부하는 상황이 발생하는 이유는 제약사의 공급독점력이 너무나도 강력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복지부는 제약사의 공급독점력에 대항하기 위한 방편으로 오히려 제약사의 독점권을 더욱 공고히 만들어줄 리펀드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한다. 그러나 한국의 리펀드 제도는 제약사의 전 세계 고가 유지 정책을 유지시키는 데 한 몫을 함으로써 결국 우리에게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것이다. (별첨 : 리펀드 제도의 문제점)

필수적인 의약품의 약가, 공급 문제는 다양한 방식을 통해 해결될 수 있다. 한 예로, 강제실시는 환자의 생명을 위협하는 특허권을 기술향상과 확산을 위한다는 특허제도의 취지에 맞게 만들 수 있는 효과적인 방패가 될 수 있다. 또한 병행수입 방식도 가능하다. 유럽에서 병행수입은 매우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으며 미국 오바마 정부도 의약품 병행수입을 활성화시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복지부는 이 모든 대안을 무시하고 오로지 제약사의 이윤을 극대화시켜 줄 수 있는 제도만을 도입하려 하고 있다. 건강보험 재정 중 약제비 비중이 30%에 육박하는 현재 상황에서 제약사의 고이윤을 보장해주면서 동시에 건강보험 보장성을 확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번 주 건정심에서 다루어질 글리벡 약가, 리펀드 제도, 건강보험 보장성 방안이라는 세 가지 안건은 현 정부가 보건의료정책을 얼마나 편협하고 근시안적으로 판단하고 있는가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건강보험재정은 제약회사가 아니라 국민의 돈으로 모아졌으며, 따라서 제약회사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 쓰여져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복지부는 우선 글리벡을 다시 조정위로 돌려보내 약가를 정상화 시켜야 한다. 또한 리펀드 제도를 폐기하고 근본적 대안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할 수 있는 그 첫걸음이 될 것이다.

2009년 6월 16일

건강권 보장과 의료 공공성 강화를 위한 희망연대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노동건강연대,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건강세상네트워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기독청년의료인회/ 서울YMCA시민중계실/ 연세의료원노동조합/ 의료소비자시민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전국공공서비스노동조합/ 전국공공서비스노동조합 전국사회보험지부/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보건사회연구원지부/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참여연대/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한국의료생협연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행동하는의사회/ 광주전남보건의료단체협의회(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광주전남지부,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광주전남지부,광주전남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전국보건의료노동조합광주전남지역본부,전국공공서비스노동조합 전국사회보험지부 광주전남지회,광주지역보건계열대학생협의회)/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부산의료연대회의(전국보건의료노동조합부산지역본부,전국공공서비스노동조합 전국사회보험지부 부산지회,민주노동당부산시당 무상의료운동본부)}
한국HIV/AIDS 감염인연대‘KANOS', HIV/AIDS인권연대 나누리+(공공의약센터,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동성애자인권연대,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친구사이‘, 인권운동사랑방),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건강세상네트워크,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노동건강연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공공의약센터, 진보네트워크센터, 사회진보연대, 인권운동사랑방, 정보공유연대IPLeft, 진보신당연대회의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 보도자료 제주도민을 실험대상으로 삼을 수 없다 file 건강연대 2010.02.03 2560
73 보도자료 20100121건정심 위원 위촉절차 취소 및 위원직무집행금지가처분신청 제기 기자회견 file 건강연대 2010.01.21 2403
72 취재요청 20100121건정심 위원 위촉절차 취소소송 건강연대 2010.01.20 2464
71 성명 20100118일반의약품 타당성평가 계획 철회 건강연대 2010.01.18 2329
70 성명 20091214일반인 약국개설 건강연대 2010.01.13 2125
69 성명 20100107공동성명_건정심위원재구성 건강연대 2010.01.12 2097
68 성명 20100104제주영리병원도입중단 건강연대 2010.01.12 2376
67 성명 20091228경제자유구역내영리병원_내국인진료금지 건강연대 2010.01.12 2170
66 보도자료 20091216영리병원 추진 규탄 기자회견 건강연대 2010.01.12 1979
65 보도자료 20091126‘영리병원 도입 반대-의료민영화 악법 저지 전국 순회 캠페인’ 건강연대 2010.01.12 2051
64 성명 20091125보건의료예산축소 건강연대 2010.01.12 2283
63 보도자료 20091124‘행정도시 백지화 반대와 영리병원 도입반대’ 기자회견 건강연대 2010.01.12 1964
62 보도자료 2091117‘영리병원 도입 반대-의료민영화 악법 저지 전국 순회 캠페인’ 발대식 기자회견 건강연대 2010.01.12 2075
61 보도자료 20091106제주도지원위원회의 제주도 영리병원 추진 반대 기자회견 건강연대 2010.01.12 2202
60 취재요청 20091105‘영리병원 도입, 한국보건의료의 대안인가’ 정책토론회 건강연대 2010.01.12 2782
59 성명 20091105의료기관평가인증제 건강연대 2010.01.12 2174
58 성명 20091021_2010년 수가협상 결과에 대한 노동.농민.시민사회단체의 입장 건강연대 2010.01.12 2186
57 보도자료 20091029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건정심 대응을 위한 기자간담회 file 건강연대 2010.01.12 2232
56 성명 20091012_GSK구매의향서폐기 건강연대 2010.01.12 2537
55 보도자료 20091012건강보험 재정책임 촉구 기자회견 건강연대 2010.01.12 2024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16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