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의료 운동본부

조회 수 9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기자회견문]

 

박근혜 재벌, 정경유착의 최정점, 규제프리존법을 폐기하라

 

현재 새누리당 전원 국민의당 의원4인이 공동 발의한 지역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프리존의 지정과 운영에 관한 특별법(이하 '규제프리존법')은 현재 국회에 심의중이며, 보수언론과 황교안 권한대행, 지방자치단체장들이 2월 임시국회에 통과를 위해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 규제프리존법은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78개의 규제를 완화하는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악법이다. 현재 이법을 모사한 대기업총수, 전경련, 박근혜 등 청와대 관련인사들은 뇌물수수, 뇌물공여 등의 이유로 특검 및 검찰에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고발된 상태다.

 

규제프리존법은 지역의 발전을 도모한다는 명목 하에 추진된 박근혜 정부 청부 입법안이다. 이 법은 내용이 모호하고 자의적으로 해석이 가능할 뿐 아니라 무분별한 규제완화를 가능하게 하여 의료, 환경, 교육, 경제적 약자보호, 개인정보보호 등의 공공성을 침해하고 있다.

 

의료분야를 보면, 규제프리존 내에서 의료법인은 시·도의 조례로 정하는 부대사업을 마음대로 할 수 있다. , 기재부가 시도지사와 협의하여 어떤 부대사업도 허용해줄 수 있다. 그리고 규제프리존으로 지정된 지역에서는 식약처의 허가가 나기도 전에 의료기기 제조와 시판을 할 수 있다. 한편, 원격의료에 대한 평가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강원도에 확장형원격의료 시범사업이 실시된다.

 

개인정보면에서는,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개인정보 유출사건에 대한 대책을 강구해도 모자란 상황인데 비식별화라는 허술한 기준 하에 정보주체 추가동의 없이 목적외 이용 및 제 3자 제공을 허용하고 있다. 개인정보와 관련된 규제완화는 관련 분야 산업의 특성상 권역이 무의미하다. , 한 군데만 규제가 완화되어도 전국적인 규제완화 효과가 나타나게 되기 때문에 문제의 심각성이 크다.

 

농업관련해서는 농업진흥지역 일지라도 산업개발에 필요할 경우 시·도지사가 상시 해제 할 수 있고 대기업의 농업 진출을 지원한다.

 

또한, 전문숙박업에 비해 세금 회피가 용이하고 공중위생관리법상의 적용을 받지 않아 범죄 및 안전으로 부터 취약한 공유민박에 대한 무분별한 규제완화도 포함 하고 있다.

 

그리고 박근혜 정부가 전경련의 요구대로 추진하고자 했지만 사회적 합의를 얻지 못한 기업의 특혜성 사업을 대거 포함하고 있다. 학교 앞 호텔허용, 사유지 강재수용과 국유자산의 헐값 장기임대와 수의매각 등 국가 문화재, 백두대가 등 보호지역의 막개발을 허용하고 있다. 수원의 함량과 홍수의 방지, 상수원 수질관리를 위하여 보호가 필요한 수원함양보호구역도 해제 후 개발이 가능하고, 백사장의 모래유실과 태풍 및 자연재해의 우려가 높은 해안관광 개발도 가능하게 하고 있다. 전국토의 10%에도 못 미치는 최후의 보루인 보호지역이 오히려 개발의 타겟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가장 큰 문제는 규제프리존의 혜택을 받을 대상이 재벌 대기업이라는 점이다. 93조에 제시된 전담기관은 재벌 대기업이 각 지역마다 하나씩 맡고 있는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의미하고 있어서, 대기업 독과점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는 근거가 되고 있다.

사태가 심각함에도 여야 원내대표는 규제프리존법과 공직 선거법 개정안을 저울질 하면서 이른바 을 하고 나섰다. 여대야소 상황이었던 19대 국회에서도 통과되지 않았을 정도로 문제투성이 규제프리존법을 여소야대 20대 국회에서 통과시킨다면 이는 야당의 직무유기라고 밖에 할 수 없다.

 

규제프리존법은 시민단체들이 고발한 것처럼 뇌물의 대가로 신산업분야에서 재벌들에게 특혜를 몰아주는 뇌물청부입법이다. 사익을 위해 공공의 이익을 현저하게 침해한다는 점에서, 현재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과 본질적으로 동일하다. 이 점에서 박근혜 대통령-재벌-새누리당과 함께 적폐청산의 대상이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 당은 물론이고 새누리당과 갈라서기 한 바른정당도 규제프리존법이 정경유착의 마지막 적폐임을 분명히 인식하고 이번 임시국회에서 폐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7213

 

경제민주화실현전국네트워크, 대한숙박업중앙회, 무상의료운동본부, 언론개혁시민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전국유통상인연합회, 전국을살리기국민본부,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카톨릭 농민회, 부산환경운동연합, 속초고성양양환경운동연합, 원주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170213 더민주 규제프리존 규탄1.jp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2 성명 [성명] 박근혜 파면 환영 성명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3.10 907
241 성명 [성명] 보건의료 블랙리스트에 대한 무상의료운동본부의 입장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3.07 1083
240 보도자료 [기자회견] 제19대 대선 보건의료 정책 요구 발표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3.06 1110
239 보도자료 [기자회견] 박근혜-최순실-재벌 특혜법 규제프리존특별법 추진 압박 최문순 강원도지사 규탄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3.03 960
238 [기자회견] 최순실 이권 개입한 규제프리존법 폐기 촉구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2.28 725
237 보도자료 [기자회견] 박근혜-최순실 의료게이트 엄정 수사 및 특검 연장 촉구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2.27 1141
236 보도자료 [기자회견] 규제프리존법 추진 국민의당, 바른정당 규탄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2.15 993
» 보도자료 [기자회견] 규제프리존 협상 더불어민주당 규탄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2.13 953
234 성명 [성명] 더불어민주당은 '규제프리존특별법' 추진 즉각 중단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2.09 1280
233 논평 [논평] 건강보험 부과체계 개편안에 대한 논평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1.25 1332
232 보도자료 [기자회견] 재벌특혜 규제프리존법 추진한 ‘박근혜-최순실-전경련’ 특검 고발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1.23 1337
231 보도자료 [기자회견] 롯데 재벌의 비영리병원 인수합병 규탄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1.23 1250
230 [논평] 보건복지부 2017년 업무보고에 대한 논평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1.11 1064
229 보도자료 [기자회견]의료 민영화 추진, 의료 공공성 파괴 ‘박근혜-최순실 의료게이트’공범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파면 촉구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7.01.10 1179
228 보도자료 [기자회견] 규제프리존법 뇌물죄 고발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6.12.02 1085
227 보도자료 [기자회견]규제프리존특별법’조속 입법 촉구하는 이시종 충북도지사 규탄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6.12.02 962
226 보도자료 [기자회견] 박근혜-최순실 재벌특혜 규제프리존법 추진 철회 촉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6.11.24 1281
225 보도자료 [기자회견보도자료]박근혜-최순실-차움의 의료 민영화 커넥션 규탄 기자회견 차움병원이 의료민영화 시크릿가든인가?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6.11.18 1391
224 논평 [논평] 전혜숙을 비롯한 민주당 보건복지위원들은 이 시국에 박근혜-최순실 특혜 비리법을 대표 발의하는가?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6.11.14 1583
223 보도자료 [기자회견] '박근혜-최순실 관심 법안'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규제프리존특별법 반대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6.11.01 105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16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