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의료 운동본부

[기자회견문]

코로나19 감염병 시대,

국가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장하기 위한 건강보험 재정 국가 책임을 다해야 한다.

 

오늘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는 내년도 건강보험료율을 결정한다. 문재인 정부는 문재인 케어를 위해 매년 3.2%씩 건강보험료를 더 징수한다는 계획을 제시한 바 있다. 정부는 지난 해 보험료를 3.49%를 인상해 2012년 이래 최고 인상을 기록했다. 정부는 내년에도 이 수준으로 보험료를 인상할 계획인 듯하다.

 

지난해 높은 보험료 인상을 무마하며 정부는 항구적인 국고지원을 위해 건강보험법 개정에 노력한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감염사태로 건강보험이 방역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온 국민이 공감하고 있는데도, 건강보험을 강화하기 위해 지켜야 할 이 약속을 전혀 지키지 않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에 긴급 대응하는 과정에서 재난지역 주민과 취약계층의 건강보험료 경감조치(9,496억 원), 의료기관에 대한 각종 재정지원 등의 조치들을 했다. 이러한 조치들은 방역에 반드시 필요하므로 당연히 국가가 해야 할 일이다. 그러나 정부는 이에 필요한 재정을 모두 건강보험 재정에서 충당했다. 국가 재정으로 해야 할 일을 건강보험 재정으로 한 것이다.

이 외에도 국가 재정으로 책임져야 할 절대빈곤층 7%에 대한 의료보장 중 2.8%만 책임지고 나머지는 건강보험에 떠넘겨 건강보험 재정에 부담(6조 원)을 주고 있다.

 

그렇다면 정부는 건강보험 재정에 대해 해야 할 기여를 하고 있는가. 전혀 그렇지 못하다. 건강보험 재정 20%에 대한 국가책임을 규정한 국민건강보험법 제108조의 모호한 지원 규정을 악용한 국고 과소지원 행태는 문재인 정부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오히려 전임 정부들보다 더 심하다고 할 수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미지급된 국고지원금은 매년 3조 원을 훌쩍 넘어 3년간 11조 원에 달한다. 전임 정부들까지는 1~2조 원을 미지급하다 이 정부 들어 대폭 지원을 줄인 것이다. 문재인 정부 이전까지 소급하면 국고 미지급금은 25조 원에 달한다.

 

코로나19 감염병은 무증상, 경증 감염이 많고 전염 속도가 빨라 대응이 쉽지 않다. 그래서 정부는 아프면 3~4일 집에서 쉬라고 한다. 꼭 그래야만 효과적인 방역을 할 수 있다. 그러나 해고나 소득 감소에 대한 우려로 쉴 수 없다면 방역은 구멍이 뚫릴 것이다. 지금 유급병가가 없는 92%의 임금 노동자들과 영세 자영업자들의 처지가 그렇다. 이들에게 아프면 집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게 해주는 상병수당은 감염병 시대에 반드시 필요하다. 그래서 ILO(국제노동기구)는 물론이고 국가인권위원회조차 10년 전부터 즉각 도입을 권고하고 있다.

쏟아지는 요구에 마지못해 정부는 2021년에 연구용역을 하고 2022년에 저소득층을 상대로 시범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대통령 이하 고위 관료들이 비장한 얼굴로 방역을 강조하고 있는 것과는 참으로 어울리지 않는 느긋함이다. 시범사업이 끝날 즈음 코로나19가 끝나기를 바라는 게 아닌지 의구심을 가지는 게 과도한 것일까.

 

상병수당은 최대한 높이 잡아도 연 2조 원이면 도입할 수 있고, 이미 시행 근거가 있어 법 개정도 필요없다. 정부는 언제나 재정 부족 타령이지만, 위기에 처한 기업에 지원한 백 수십조 원은 어디서 났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여당 광역단체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신속한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하면서 기업 지원에는 백 수십조 원을 아낌없이 쓰면서...가계 소비 지원에는 15조 원도 아까워하는 관가와 정가에 일침을 날렸다. 기업주와 투자자, 채권자들의 이윤 손실을 벌충해 주기 위한 백 수십조 원은 신속히 투입되고 언제나 준비돼 있어야 하고, 국민들의 건강을 안정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2조 원에는 왜 그렇게 인색한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문재인 정부 들어 지급하고 있지 않은 매년 3조 원만 제대로 지급해도 상병수당은 당장 가능하다.

 

유례없는 코로나19 위기와 경제 위기로 인해 노동자 서민들은 해고, 임금 삭감, 무급 휴직, 폐점 등으로 소득 낭떠러지에 직면해 있다. 의료적 비급여를 전면 급여화 해 보장률을 70%로 높이겠다는 문재인 케어가 성공할 가능성이 거의 없는데도, 보험료는 계획대로 인상하겠다는 것은 정당성이 없다.

우리나라와 같은 사회보험 방식의 건강보험 제도를 시행하는 네덜란드(55.0%), 프랑스(52.2%), 일본(38.8%), 벨기에(33.7%), 대만(22.9%) 등의 나라들이 건강보험에 지원하는 규모와 비교하는 게 부끄러울 정도다. 국민 덕분이라며 정부가 자랑하는 K-방역을 이뤄 낸 국민들은 충분한 국고지원을 받을 자격이 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환자들을 내팽개치고 집단휴진에 들어간 의사집단에는 2019년과 2020년 연속으로 1조 원에 육박하는 수가인상을 단행했다. 정부는 올해도 이에 못지 않은 수준으로 수가를 인상해 주려 한다. 의사 부족이 문제가 아니라 의사에 대한 처우가 문제라며 집단휴진에 들어간 의사집단을 정부가 또 다시 밀실 수가 인상으로 달래려 하는 건 아닌지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 건강보험 재정은 특권집단 배불리는 수단이 아니다.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코로나19 감염병 사태로 인해 건강보험 재정은 어느 때보다 안정적으로 운용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재정 부담을 노동자 서민들에게 떠넘길 게 아니라 국가 책임을 정상화해야 한다. 증세가 어렵다고 세금으로 충당되는 재정으로 해야 할 일들을 보험료 인상이 손쉬운 건강보험에 떠넘기는 것은 비겁하다. 국고 지원 일몰제(2022)를 폐지하고 실질적인 20% 지원을 실현해야 한다.

 

 

 

 

2020827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가난한이들의 건강권확보를 위한 연대회의, 건강권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 노동건강연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건강세상네트워크, 대전시립병원 설립운동본부, 한국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 건강보험하나로시민회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전국공공운수노조,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전국농민회총연맹,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여성연대, 빈민해방실천연대(민노련, 전철연), 전국빈민연합(전노련, 빈철련), 노점노동연대, 참여연대, 서울YMCA 시민중계실, 천주교빈민사목위원회,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평등교육 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사회진보연대, 노동자연대, 장애인배움터 너른마당, 일산병원노동조합, 학교급식전국네트워크,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 성남무상의료운동본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노동조합, 전국정보경제서비스노동조합연맹

200827 국고지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1.jpg


200827 국고지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2.jpg


200827 국고지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3.jpg


200827 국고지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4.jpg


200827 국고지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5.jpg

200827 국고지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7.jpg



200827 국고지원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6.jpg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5 논평 [논평]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은 공공의료 강화에 전념해야 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24 6
394 보도자료 [기자회견] 114개 노동⋅시민사회단체, 보건의료 6대 개혁안 발표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23 4
393 보도자료 [보도자료]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역할 인식 아쉽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22 10
392 보도자료 [176개 노동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공공의료 포기 밀실 거래 규탄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04 95
391 논평 [공동논평] 보험사의 "질병정보 등" 가명처리 후 정보 주체 동의없이 상업적 활용 가능하다는 금융위 유권해석은 신용정보법 위반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04 50
390 성명 [공동성명] 보건의료 데이터 활용 가이드라인 철회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02 58
389 성명 [성명] 의사들은 명분 없는 진료거부를 지금 즉시 중단해야 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02 53
» 보도자료 [기자회견]코로나19 감염사태, 국민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한 건강보험재정 국가책임 정상화를 촉구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28 134
387 보도자료 [기자회견] 의사협회는 진료 거부를 중단하라! 시민사회입장 발표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27 132
386 성명 [공동 성명] 갈수록 후퇴하는 문재인 정부의 개인정보 보호정책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 개인정보 보호위원회의 첫 행보, 무척 실망스럽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27 112
385 성명 [성명] 정당성과 명분 없는 의사 집단휴진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25 239
384 성명 [공동성명]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시급히 시행해야 하는 과제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24 146
383 성명 [공동성명] 개정 개인정보 보호법 시행에 즈음한 시민사회 공동성명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04 185
382 보도자료 [보도자료] 기업 요구만 수용한 「개인정보보호법 시행령」 재입법예고(안 ) 전면 재수정해야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7.27 154
381 성명 [성명] 효과 입증 자료가 없는 콜린알포세레이트를 건강보험 급여에서 삭제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7.22 152
380 성명 [성명] 문재인 정부의 ‘한국형 뉴딜’은 친기업 정책.절박한 공공의료와 의료인력 확충에 즉시 나서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7.15 348
379 성명 [성명] 규제 샌드박스 이용한 원격의료 중단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6.26 535
378 성명 [성명] 정의당 배진교 의원의 보건복지위 배정을 강력히 촉구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6.24 336
377 보도자료 [보도자료] 가명정보 결합 및 반출 고시(안)에 대한 시민사회 의견서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6.17 429
376 논평 [논평] 21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바란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6.16 4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