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의료 운동본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보·도·자·료



수신

  각 언론사 보건복지부, 사회부 담당 및 보건의료 담당



발신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02-2677-9982)



전송일시

  2019년 9월 2일(수)



제목

    [성명] 의사들은 명분 없는 진료거부를 지금 즉시 중단해야 한다.



문의

  김정범 무상의료운동본부 공동집행위원장

  김재헌 무상의료운동본부 사무국장 (010-7726-2792)




 <성명>


의사들은 명분 없는 진료거부를 지금 즉시 중단해야 한다.


- 의-정 협의가 아니라 시민사회와의 의사증원·공공의대 논의가 필요하다.

- 정부는 실질적 공공병원 확충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



어제(1일) 의사들이 진료거부를 계속하겠다고 밝힌 후 더불어민주당이 공공의대 등에 대해 ‘원점 재검토’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알려졌다.

우리는 진료거부 사태가 조속히 종료되기를 바란다. 하지만 그 타협의 끝이 의사들의 반민주적 요구를 모두 들어주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


첫째, 의사들은 반사회적 집단이기주의에 불과한 진료거부 철회하라.

의사들의 진료거부는 전혀 명분이 없다. 1년에 400명 의대 증원을 한다는 이유로 코로나19 시기에 중환자·응급환자 진료거부를 하는 것을 납득하기 어렵다. 의사가 충분하고 의료접근성이 최상이라는 주장도 객관적 사실을 부정하는 것이다.

의사들과 논의가 없었다는 주장도 황당하다. 의대 증원과 공공의대설립은 매우 오래 전부터 사회적 논의가 있어왔고 시민사회와 달리 의협이 홀로 반대해 왔던 것이지 논의가 없었던 것이 아니다. 의사들의 이권만을 관철시키겠다는 유아적 억지에 다름 아니다.

공공의대를 반대하는 논리는 ‘추천선발’이라는 가짜뉴스 외에 진지한 토론을 찾아보기 어렵다. 공공의대가 수능점수가 낮은 ‘2류의사’를 양성한다는 주장도 오만한 엘리트주의의 산물일 뿐이다. 우리는 오히려 소위 학업성적이 우수하다는 자들의 비논리와 반사회성을 목도하고 있다. 이는 근본적으로 정부 정책이 낳은 시장의료의 실패이다. 공공의료와 공공의대가 더 필요한 이유다.

저수가 때문에 필수과목 전문의가 부족하다는 것도 납득하기 어려운 주장이다. 지역 공공의료원에는 수억 연봉을 제시해도 필수과목 의사를 구하지 못한다. 더 얼마나 ‘처우개선’을 해줘야 한단 말인가. 이미 의사들의 수익이 도시노동자 소득의 5~6배에 이르는 현실이고 지역 의사 수익은 서울의 최대 1.5배에 달한다. 적자에 시달린다고? 당장 천문학적 수익을 올리며 병상을 증축하는 민간병원의 수익은 어디서 나오는지 되묻는다. 비급여를 남용하는 진료과목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익이 낮아 의사들이 기피할 뿐, 이 차이를 건강보험 수가로 보상해 줘야 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비급여 통제와 공공성 강화로 해결할 문제다.

우리는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폭압적인 공권력’이라 보지 않는다. 환자를 살리라고 온갖 특혜와 독점 권한을 주었는데도 그 의무를 다하지 않는 자들에게 업무개시명령도 내리지 못한다면 책임 있는 정부라 할 수 없다. 정부는 이런 반민주적 행태에 단호해야 한다.


둘째, 정부는 의-정협의로 보건의료 정책을 결정해서는 안 된다.

공공의료 강화와 의사 인력 확충은 시민들의 요구다. 시민사회와의 논의가 필요하다. 정부는 의사들의 환자 인질극에 완전히 굴복해 의사 증원과 공공의대 정책을 완전히 철회해서는 안 된다. 오히려 정부 정책의 문제는 다른 데 있다. 의사 증원 안이 민간·영리 중심이고 의무복무 기간이 짧으며 공공의대는 정원이 너무 부족하다는 것이 문제다. 이런 문제에 대해 시민들의 의견을 들어 더 개혁적 의사 증원 안을 내놓아야 한다.

또 정부는 수가 인상 등 의사협회에 전리품을 안기며 시민들을 배신해서는 안 된다. 필수과목 기피와 지역의료 공백 문제는 수가인상으로 결코 해결할 수 없다. 수가인상은 의료비 증가로 이어질 뿐, 공공의료가 강화되어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소위 ‘원가보전율’은 막대한 의사 인건비가 포함된 개념으로 수가가 낮다는 것은 주관적 주장에 가깝다. 게다가 한국은 행위별 수가제를 채택해 공급자들이 행위량을 늘려 과잉진료를 일삼는 나라이고 비급여가 만연하다. 우리는 만약 정부가 수가인상으로 타협한다면 결코 용납할 수 없다. 이는 의료비 증가로 귀결되는 시민에 대한 배신행위임을 명확히 경고한다.


셋째, 정부는 실질적 공공병원 확충 계획을 내놓아야 한다.

‘공공의사를 양성하고 공공병원 확충에 동시에 나서야 한다’는 게 정부 주장이다. 우리는 그 말 자체에만 동의한다. 실제로 정부가 공공병원 설립에 조금치도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공공의료에 진지하지 않은 정부 태도는 ‘일할 공공병원도 없는데 의사 늘려 뭐하냐’는 식으로 의사들에게 핑계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정부 스스로 자승자박하고 있는 꼴이다.

어제 나온 2021년 복지부 예산안에도 공공의료 예산은 예년에 비해 겨우 73억 증가한 1337억에 불과하고, 이 중 공공병원 확충 예산은 전무하다. 반면 바이오헬스 연구개발 예산은 2600억 이상 늘어 7912억이 책정됐다. 코로나19 시기에도 반성 없는 이 정부의 황당한 우선순위를 보여주고 있다.

감염병 대유행기 공공의료기관의 역할이 부각되고 있음에도 공공병원 확충 의지가 없다는 것은 실로 황당하다. 지금이라도 공공병원을 대폭 확충할 뿐 아니라 기존 공공의료기관의 기능 강화를 위한 지원 계획을 내놓아야 한다.

또한 간호인력 확충 계획을 내놓아야 한다. 코로나19 시기 제기된 가장 중요한 이 과제에 정부는 손을 놓고 있다. 병원 환자 당 간호사 수를 법으로 강제해 활동간호사를 늘리고 간호사들의 노동조건을 개선해야 한다.


정부는 미약한 의사 증원안도 관철시키지 못하고 있는 이유가 스스로의 무능과 공공의료에 대한 무관심 때문이라는 것을 이번에 깨닫기 바란다. 우리는 정부에 제대로 된 공공병원 확충과 공공의사 증원, 병원 간호인력 확충 계획을 요구한다. 정부는 의사들이 아니라 시민들의 이런 요구와 분노에 더 무겁게 반응해야 한다.


2020년 9월 2일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가난한이들의 건강권확보를 위한 연대회의, 건강권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 노동건강연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건강세상네트워크, 대전시립병원 설립운동본부, 한국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 건강보험하나로시민회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전국공공운수노조,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전국농민회총연맹,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여성연대, 빈민해방실천연대(민노련, 전철연), 전국빈민연합(전노련, 빈철련), 노점노동연대, 참여연대, 서울YMCA 시민중계실, 천주교빈민사목위원회,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평등교육 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사회진보연대, 노동자연대, 장애인배움터 너른마당, 일산병원노동조합, 학교급식전국네트워크,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 성남무상의료운동본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노동조합, 전국정보경제서비스노동조합연맹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5 논평 [논평]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은 공공의료 강화에 전념해야 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24 6
394 보도자료 [기자회견] 114개 노동⋅시민사회단체, 보건의료 6대 개혁안 발표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23 4
393 보도자료 [보도자료]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역할 인식 아쉽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22 10
392 보도자료 [176개 노동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공공의료 포기 밀실 거래 규탄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04 95
391 논평 [공동논평] 보험사의 "질병정보 등" 가명처리 후 정보 주체 동의없이 상업적 활용 가능하다는 금융위 유권해석은 신용정보법 위반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04 50
390 성명 [공동성명] 보건의료 데이터 활용 가이드라인 철회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02 58
» 성명 [성명] 의사들은 명분 없는 진료거부를 지금 즉시 중단해야 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02 53
388 보도자료 [기자회견]코로나19 감염사태, 국민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한 건강보험재정 국가책임 정상화를 촉구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28 135
387 보도자료 [기자회견] 의사협회는 진료 거부를 중단하라! 시민사회입장 발표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27 132
386 성명 [공동 성명] 갈수록 후퇴하는 문재인 정부의 개인정보 보호정책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 개인정보 보호위원회의 첫 행보, 무척 실망스럽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27 112
385 성명 [성명] 정당성과 명분 없는 의사 집단휴진은 즉각 중단해야 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25 239
384 성명 [공동성명]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시급히 시행해야 하는 과제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24 146
383 성명 [공동성명] 개정 개인정보 보호법 시행에 즈음한 시민사회 공동성명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8.04 185
382 보도자료 [보도자료] 기업 요구만 수용한 「개인정보보호법 시행령」 재입법예고(안 ) 전면 재수정해야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7.27 154
381 성명 [성명] 효과 입증 자료가 없는 콜린알포세레이트를 건강보험 급여에서 삭제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7.22 152
380 성명 [성명] 문재인 정부의 ‘한국형 뉴딜’은 친기업 정책.절박한 공공의료와 의료인력 확충에 즉시 나서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7.15 348
379 성명 [성명] 규제 샌드박스 이용한 원격의료 중단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6.26 535
378 성명 [성명] 정의당 배진교 의원의 보건복지위 배정을 강력히 촉구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6.24 336
377 보도자료 [보도자료] 가명정보 결합 및 반출 고시(안)에 대한 시민사회 의견서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6.17 429
376 논평 [논평] 21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바란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6.16 4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20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