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의료 운동본부

 

기자회견문

광주·울산 공공병원 설립, 윤석열 대통령이 책임져라

정부는 사람 목숨에경제성매기는 타당성 조사 중단하라

대통령은 결단하라. 공공병원 설립해 국민의 생명을 지켜라

 

기획재정부가 수행하는 '타당성 재조사' 결과가 오는 5월 발표될 것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정부가 광주울산 공공의료원 설립 여부를 곧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와 울산은 광역시임에도 불구하고 공공병원이 없는 유일한 지역이다. 이로 인해 시민들은 생명과 건강의 권리를 침해당하며 커다란 고통을 겪고 있다. 그런데도 윤석열 정부가 공공병원 설립의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이를 좌초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광주울산 의료원 설립은 대통령 의지에 달린 문제다. 우리는 윤석열 정부에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올바른 결정을 촉구한다.

 

첫째, 생명에가격표를 다는 공공병원 경제성 평가 중단하라.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공공병원 설립을 '경제성' 잣대로 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오래 전부터 주장해왔다. 그런데도 이번 울산, 광주 의료원 역시 경제성이 문제가 되고 있다. 기재부 평가에서비용 대비 편익이 기준치에 못 미치는 것으로 알려진다.

정부의 공공병원 경제성 평가는 인간 생명에가격을 매기는 계산법이다. 2011년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낸 <의료시설부문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표준지침>에 따르면 공공병원 설립으로 응급사망을 감소시키는 것의 경제적 편익은 그 사람의 노동생산성과 같다. 기대여명에 평균임금을 곱한 값이다. 예를 들어 70대의경제적 가치 3600만원, 80세 이상은 487만원으로 계산한다. 이런 셈법으로 사람들을 살려 얻을 경제적편익보다 공공병원을 짓는 데 들어가는비용이 높다는 식이다.

원거리 의료시설 이용시간 절감 편익도 연령별 시간당 임금으로 계산한다. 이에 따르면 4세 소아의 시간당 가치는 1902원이다. 소아암에 걸린 환자가 치료받기 위해 서울로 올라가 몇날 며칠을 거주하며 겪어야 할 불편과 고통은 고작 몇 만원의 경제적 손실로 치환된다. 사람들의 생명과 고통에 가격을 매기는 이런 비정한 평가절차는 사라져야 마땅하다.

 

둘째, 생명과 건강의 불모지, 광주와 울산에 공공병원이 필요하다.

광주와 울산시는 코로나19가 유행할 때마다 다른 지자체에 병상을 달라고 사정을 해야 했다. 수백명의 감염병 환자들이 타 지역 공공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야 했다. 민간병원들은 있지만 코로나19 치료에 제대로 나서지 않았기 때문이다.

평소에도 울산은 연령표준화 사망률은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높다. 인구당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병상 수가 부족하고, 공공병상 비중도 0.9%로 최저인 공공의료 취약지이다. 광주시는 심근경색과 뇌졸중 발생 후 3시간 이내 의료기관 도착율, 지역응급의료센터 30분 내 이용률 모두 특광역시 중 가장 낮다. 두 지역 모두 공적 의료 안전망이 없기 때문이다. 응급외상심뇌혈관 진료 같은 필수의료는 과잉진료와 비급여진료가 쉽지 않아 민간이 기피한다.

두 지역 모두 공공병원에 대한 시민 열망도 높다. 2021년 울산의료원 설립 서명에 울산 인구의 20%에 달하는 22만명이 참여했다. 2022년 광주 시민 조사에선 광주의료원 설립 후 이용의향이 95.1%였다. 특히 응급외상중증 의료를 이용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가 컸다.

 

셋째, 정부의 책임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약속을 지켜라.

공공병원 설립은 정부의 의지 문제다. 국가재정법에 따라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열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는 결정을 하면 설립할 수 있다. 정부 방향과 의지에 따라 기획재정부가 타당성 재조사를 중단할 수도 있다. ‘긴급한 사회적 상황 대응,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지난 정부에서는 이에 따라 대전시와 부산시, 진주시 공공의료원 설립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한 바 있다. 그런데 윤석열 정부는 왜 못하고 있는가?

이 모든 것은 정치적 결단의 영역이다. 생명에 가격을 매기는 기재부의 계산기 뒤에 숨지 말고 대통령이 결단해야 하는 이유다. 심지어 울산의료원 설립은 윤석열 대통령 후보시절 공약사항이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약속을 지켜야 한다.

 

윤석열 정부는 최근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 사업을 대폭 축소해 공분을 일으킨 바 있다. 오직 시장논리로 국가중앙 공공병원의 규모를 축소하는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제 광주와 울산 시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위태롭게 하는 결정을 내리려 한다. 민간병원들에는 돈벌이를 위해 온갖 혜택을 주고 수도권에 수천병상에 달하는 분원을 짓도록 무분별하게 허용하면서, 지역 공공병원 설립에는 차가운 계산기를 두드린다. 오직 시장 만능주의, 경제 지상주의를 부르짖는 정부답다. 국민의 생명과 건강은 안중에도 없다.

우리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울산과 광주 의료원 설립을 위해 끝까지 나설 것이다. 생명에 가격을 매겨 공공병원 설립을 무산시키는 나라에서는 우리 모두의 생명과 안전도 지킬 수 없기 때문이다. 예컨대 인천도 공공의료가 열악해의료 취약지로 꼽혀오다 최근 제2의료원 설립이 추진되고 있다. 하지만 오직 경제논리를 앞세우는 정부 하에서 광주와 울산이 좌초된다면 인천 시민들의 열망도 짓밟힐 가능성이 크다. 이처럼 광주와 울산의 문제는 우리 모두의 문제다.

새로운 감염병이 계속 등장하고, 필수의료는 붕괴하고 있다. 국민들의 생명이 위태로운 시대, 더 많은 공공병원이 필요하다. 국민들은 윤석열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내리는지 지켜볼 것이다.

 

2023. 4. 20.

좋은공공병원만들기운동본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5 [공공병원운동본부 기자회견] 윤석열 정부 공공의료 후퇴 정책 규탄한다! 공공의료 확충 대안 마련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3.06.22 738
» [공공병원 운동본부] 윤석열 정부는 광주·울산 의료원 책임지고 설립하라 공공병원 확충‧강화 촉구 노동시민사회 기자회견 무상의료운동본부 2023.04.20 668
273 건강보험 국고지원 항구적 법제화 건보노조 농성 및 선전전 연대 1인 시위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3.03.21 639
272 [기자회견] 윤석열 정부 세제개편안, 기획재정부의 여론전 문제점 비판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2.06 891
271 [긴급성명] 성남시의료원 민영화 추진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 규탄한다.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는 초유의 공공병원 민영화에 침묵 말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0.07 858
270 [기자회견] 성남시의료원 민간위탁 민영화 추진 국민의힘 규탄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0.04 823
269 [1인 시위] 건강보험 국고지원 항구적 법제화 1인 시위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8.29 815
268 [국회토론회] 새정부 건강보험 정책대응과 재정지원 확대를 위한 국가 역할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7.12 828
267 [성명] 정부는 WTO 각료회의에서 백신 지재권 면제를 지지해야 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1.11.29 1328
266 제주영리병원 개설 허가 취소 촉구 대법원 앞 1인 시위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1.11.11 898
265 [국회토론회]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보험업법 개정 문제점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1.06.02 858
264 [국회 토론회] 코로나시대 공공의료확충 방안 모색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11.23 1628
263 [기자회견] 공공병원 설립 예산 확충 등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전국공동행동 <삐뽀삐뽀 공공의료119> 선포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11.03 1518
262 국회 보건복지위원장(민주당 김민석) 면담.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10.27 1575
261 공공의료, 인력 확충 1인 시위(9.8~)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9.18 1984
260 [토론회생중계]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원격의료 도입인가?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6.17 3330
259 원격의료 카드뉴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0.06.11 2863
258 [국회토론회] 개인 건강의료정보 및 유전정보에 대한 정보주체 자기결정권 침해 문제와 대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9.20 3415
257 의료민영화 법안 국회 통과 저지 선전전(7.16~17)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7.17 4335
256 [성명]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파업 정당하다. 국립대병원 파견용역직 노동자들을 직접고용 정규직화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5.20 377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