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의료 운동본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보·도·자·료



수신

  각 언론사 보건복지부, 사회부 담당 및 보건의료 담당



발신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02-2677-9982)



전송일시

  2019년 4월 25일(목)



제목

    [성명]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 졸속 ‘서면 심의’ 강력 규탄한다



문의

  유재길 무상의료운동본부 공동집행위원장(010-2604-8231) 

  김준현 무상의료운동본부 정책위원장(010-3677-6322)

  김재헌 무상의료운동본부 사무국장 (010-7726-2792)




 < 성 명 >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 졸속 ‘서면 심의’ 

강력 규탄한다


보건복지부가 4월 24일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종합계획)을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에서 ‘서면’으로 심의를 마치고 관보에 고시한다고 한다.

건강보험 30년 만에 처음으로 법률에 의해 입안된 종합계획은 ‘복지부에 의한, 복지부를 위한, 복지부의 종합계획’이라 할만하다. 복지부가 계획을 수립하고 복지부가 심의를 주도하고 복지부가 결정하는 종합계획이다. 

이렇다보니 절차와 내용이 모두 졸속이었다. 건강보험 재정의 절대적 기여자인 가입자들의 의견 수렴은 거의 없었다. 4월 10일 유일했던 공청회가 전부였다. 이날 종합계획의 전체가 처음 공개됐다. 가입자 측의 항의로 그 후 건정심을 통해 의견을 받았다지만 그저 졸속 처리라는 비판을 모면하기 위한 형식적 조처였을 뿐이다. 그렇지 않았다면 건정심에서 ‘서면 심의’라는 어이없는 방식으로 심의를 마무리하려 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복지부는 보장성 강화를 위한 정부의 책임은 완전히 배체한 체 가입자들에게만 엄청난 부담을 지웠다. 앞으로 노동자와 서민들은 보장성이 올라가든 그렇지 않든 매년 엄청난 보험료 부담을 져야 한다. 향후 5년간 경제성장률과 소득성장률을 훨씬 웃도는 매년 3.49퍼센트 인상, 그 이후로도 매년 3.2퍼센트를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정부가 미납한 엄청난 규모의 미지급 국고지원금에 대한 납부계획은 찾아볼 수 없다. 앞으로 법에서 정한 국고지원을 지킬 것이라는 약속도 없다. 정부 국고지원금만 제대로 납부해도 가입자들에 이만한 부담을 지우지 않아도 된다.

그런데 문재인케어가 공언한 보장률 70퍼센트 달성조차 의문시되고 있다. 문재인케어조차 가입자들의 돈으로 보장률을 올리겠다는 것이었는데, 2년이 지난 지금 보장률이 최소 3퍼센트는 올라갔어야 할 텐데, 복지부는 무슨 이유인지 문재인케어 2년에 대한 중간평가도 없이 종합계획을 급하게 밀어붙였다. 만약 중간평가 결과 보장률이 향상되지 않았다면 이번 종합계획은 이런 식으로 나오지 못했을 것이다. 이번 종합계획은 문재인케어를 거의 그대로 반영해 재정만 6조 원가량 더 늘린 것이기 때문이다. 복지부는 뒤늦게 급하게 중간평가를 하겠다고 했지만, 그 결과는 종합계획이 관보에 고시되고 난 후에나 나온다.

 

종합계획의 절차와 내용의 수많은 문제점이 지적됐다. 그러나 복지부는 거의 반영하지 않았다. 그리고는 ‘서면 심의’해 버렸다. 가입자와의 소통은 필요없다고 보는 듯하다. 최근 문재인 정부가 탄력근로제, 최저임금 개악 등의 추진에서 ‘답정너’식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것과 일맥상통한다. 종합계획의 답을 정해놓고 요식 행위로 ‘의견 수렴’을 하고 끝내버리는 것이다.

의사협회가 종합계획의 공급자 퍼주기도 모자란 듯 정부를 성토하는 것도 봐주기 힘들다. 복지부와 건정심은 언제나 그랬듯 이번에도 공급자 측에 대한 충분한 배려로 공급자 측 민원 해결사 역할을 했다. 

이번 종합계획 ‘서면 심의’사태는 건정심이 복지부의 지시를 처리하는 ‘하부 기관’에 지나지 않으며, 가장 먼저 개혁돼야 할 기구임도 증명했다. 


종합계획은 결코 성공할 수 없는 계획이며, 국민들의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임을 경고한다. 문재인정부와 복지부는 앞으로 그 책임을 온전히 져야 할 것이다. 

종합계획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다시 촉구한다.




2019년 4월 25일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가난한이들의 건강권확보를 위한 연대회의, 건강권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 노동건강연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건강세상네트워크, 기독청년의료인회, 광주전남보건의료단체협의회, 대전시립병원 설립운동본부, 한국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 건강보험하나로시민회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전국공공운수노조, 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전국농민회총연맹,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여성연대, 빈민해방실천연대(민노련, 전철연), 전국빈민연합(전노련, 빈철련), 노점노동연대, 참여연대, 서울YMCA 시민중계실, 천주교빈민사목위원회,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평등교육 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사회진보연대, 노동자연대, 장애인배움터 너른마당, 일산병원노동조합, 학교급식전국네트워크,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 성남무상의료운동본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노동조합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4 성명 [성명]문재인 정부는 “참여정부의 누적적립금 1조 원, 보장률 65%”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5.08 882
» 성명 [성명]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 졸속 ‘서면 심의’ 강력 규탄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4.25 706
322 보도자료 비민주적이고 졸속적인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 처리 규탄 및 국회 보건복지위 엄정 심사 촉구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4.22 741
321 보도자료 [기자회견] '제2의 황우석사태' 인보사케이주 엉터리 허가 식품의약품안전처 규탄 및 검찰수사 촉구 기자회견 1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4.17 1081
320 성명 [성명]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 관련 무상의료운동본부 입장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4.15 809
319 성명 [성명] 국회는 의료기기와 의약품의 안전·효과 평가 제도를 파괴하는 의료영리화 법안 처리 중단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3.28 943
318 보도자료 [기자회견]의료민영화, 보건의료 규제 개악 3법 즉각 폐기 촉구 기자회견 23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3.25 3676
317 [성명] ‘감염병 체외진단검사 건강보험 등재절차 개선 시범사업’에 대한 입장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2.26 796
316 보도자료 [기자회견] 기업에게 생명정보, 안전 팔아 돈벌이 의료 민영화 추진하는 '규제샌드박스' 규탄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2.21 1063
315 보도자료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의견서 10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9.02.18 1730
314 보도자료 [기자회견] 제주 녹지국제병원(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문재인 정부 행동 촉구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 요구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8.12.10 1526
313 보도자료 [기자회견] 제주 녹지국제병원(영리병원) 허가 규탄 정론관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8.12.06 1432
312 성명 [성명]‘의료 영리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강력히 추진하고 싶다’홍남기 기획재정부장관 후보자 규탄한다. 무상의료운동본부 2018.12.05 1269
311 [긴급성명] 제주도민의 영리병원 불허 권고 결정을 거부하려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강력히 규탄한다 1 무상의료운동본부 2018.12.04 983
310 성명 [성명] 더불어민주당은 의료기기·의약품 안전평가 규제 완화하는 의료민영화 법안 통과 시도 중단하라 무상의료운동본부 2018.12.03 1338
309 성명 [성명] 박근혜 의료농단의 주역, 원격의료 등 의료민영화 추진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은 물러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8.11.20 1265
308 보도자료 [기자회견] 의료민영화 법제화 강행 더불어민주당 규탄 기자회견 1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8.11.20 1758
307 [성명] 제약사 특혜 챙기기의 온상이 된 ‘글로벌 혁신신약 약가우대’ 전면 폐기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8.11.13 962
306 보도자료 [공동기자회견] 개인의료정보 상업화 반대 노동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8.10.10 1439
305 성명 [성명]기업의 이윤만을 챙겨주는 혁신신약 개발지원법안을 즉각 폐기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18.10.08 14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Next
/ 19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