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의료 운동본부

[기자회견문]

 

 

 

 

건강보험 정부 지원 항구적 법제화 및 정부 지원 확대 촉구 100만 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

 

452,122명의 국민들이 서명했다

 

건강보험 정부 지원 한시 조항 폐지하고,

 

정부 지원 대폭 늘려라

 

 

건강보험 정부 지원법상 한시 지원 조항(일몰제 조항)으로 인해 법 개정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올해 말 정부 지원이 종료될 예정이다. 정부가 국민 건강 보장에 대한 책임으로 지원하겠다고 한 건강보험 재정 지원은 그동안 한 번도 제대로 지켜진 적이 없다. 그럼에도 이마저 올해 말 종료되면 국민들이 17.6% 인상된 보험료를 부담해야만 지금 수준의 보장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우리는 2019년에도 정부가 법률이 정한 건강보험 20% 지원 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하는 100만 서명 운동을 벌였고 불과 40여 일만에 32만여 명이 서명에 참여했다. 짧은 기간 동안 당시 청와대 국민청원 가능 인원인 20만 명을 넘어섰다. 이렇게 국민들이 건강보험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강력히 촉구했음에도 정부는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 그리고 코로나19라는 전례없는 팬데믹 사태를 경험하며 건강보험의 중요성은 다시 한 번 입증됐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와 국회는 민생, 민생 외치면서도 건강보험 정부 지원 강화를 우선 순위에 두고 있지 않다. 윤석열 정부는 고물가, 고환율, 고금리의 벼랑 끝에 내몰린 노동자, 서민들의 고통을 못 본 체하며 건전 재정이 무슨 신줏단지라도 되는 양 재정 긴축 일변도다. 건강보험 강화나 정부 지원 정상화, 항구적 법제화는커녕 건강보험 지출 효율화(보장성 약화)라는 엉뚱한 소리만 하고 있다. 국회도 여러 관련 법안들이 제출돼 있지만 우선 순위 앞자리에 있지 않다.

 

우리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건강보험이야말로 노동자, 서민의 건강 지킴이라는 진정한 민생이므로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그리고 그 최소한으로 건강보험 한시적 정부 지원 조항을 폐지하고 항구적으로 법제화할 것을 주장해 왔다. 그래서 다시 한 번 국민들의 절박한 목소리를 담아내고자 지난 7월부터 건강보험 정부 지원법 개정과 정부 지원 확대를 촉구하는 100만 서명 운동을 진행했다. 불과 3개월만에 452,122명이 서명에 참여했다. 이번에도 국민들은 큰 관심을 보여주며 변함없이 건강보험 정부 지원 항구적 법제화와 지원 확대를 요구했다.

 

그러나 정부는 딴 소리만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적립식도 아닌 건강보험이 6년 후면 바닥을 드러내고 적자로 돌아선다느니 하는 이치에 맞지도 않는 말로 국민들을 겁박하고 있다. 진정으로 건강보험을 걱정하는 게 아니라, 건강보험 긴축과 보장성 축소를 위한 밑밥을 깔고 있는 게 아닌가 의심된다. 건강보험을 강화하기 위한 정부의 지원 대책은 전혀 없기 때문이다. 부자 감세를 밀어붙이고 강원도의 레고랜드 부채 보증 철회로 인해 금융 시장이 위기에 빠질 조짐을 보이자마자, 부리나케 50조 원이라는 천문학적 자금을 지원하겠다는 정부가 건강보험 재정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겁주면서 아무런 지원 대책도 없다. 그저 건강보험 지출을 조정하고효율화하겠다는, 사실상 정부 지원 확대를 통한 보장성 강화 같은 건 꿈도 꾸지 말라는 신호만 보낸다.

 

윤석열 정부와 국회는 국민들의 건강 보장에 대한 태도를 분명히 해야 한다. 정말로 건강보험 적자가 걱정된다면 그 부담을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등 경제 위기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노동자, 서민들의 보험료를 올려 부담시킬지, 정부가 한시적이 아니라 안정적으로 지원을 대폭 늘려 해결할지 선택해야 한다. 요즘 한창 ESG(환경, 사회적 책임, 거버넌스) 경영을 선전해 대고 있는 기업들에 건강 보험료를 더 납부하도록 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기회를 줄 수도 있다. 정부가 기업이라는 윤석열 정부라면 할 수 있는 일이 아닌가.

 

법률 제정과 개정의 고유 권한을 가지고 있고 민생, 민생을 외치는 국회는 최우선적으로 건강보험 정부 지원 한시 조항을 폐지하고 정부 지원을 항구적으로 법제화해야 한다. 그리고 정부 지원 금액을 대폭 늘려야 한다. 말로만 선진국, 선진국 할 게 아니라 행동으로 동료 선진국들에 준하는 수준의 국민 건강에 대한 책임 의식을 보여 주어야 한다.

 

전국에서 452,122명의 국민들이 이토록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여야가 민생이라는 말을 정적을 공격하기에 좋은 무기 정도로 생각하지 않는다면, 국회가 민의의 전당이라면, 응당 국민들의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

 

건강보험 한시적 정부 지원 조항 폐지하라!

건강보험 정부 지원을 항구적으로 법제화하라!

건강보험 정부 지원을 선진국답게 대폭 늘려라!

건강보험 보장성을 선진국답게 대폭 강화하라!

 

 

20221026

 

 의료민영화저지와 무상의료실현을 위한 운동본부

 

 

 

가난한이들의 건강권확보를 위한 연대회의건강권 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 (건강권 실현을 위한 행동하는 간호사회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노동건강연대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건강세상네트워크기독청년의료인회대전시립병원 설립운동본부한국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건강보험하나로시민회의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동조합총연맹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전국공공운수노조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국민건강보험노동조합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전국농민회총연맹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전국여성연대빈민해방실천연대(민노련전철연), 전국빈민연합(전노련빈철련), 노점노동연대참여연대천주교빈민사목위원회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평등교육 실현을 위한 전국학부모회사회진보연대노동자연대장애인배움터 너른마당일산병원노동조합학교급식전국네트워크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행동하는의사회성남무상의료운동본부건강보험심사평가원노동조합전국정보경제서비스노동조합연맹경남보건교사노동조합건강정책참여연구소민중과함께하는한의계진료모임 길벗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1.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2.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3.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4.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5.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6.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7.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8.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9.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10.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13.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11.jpg

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12.jpg

4221026 건보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 100만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13.jpg

 

 

 

 

 

 

 

Atachment
첨부 '17'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2 보도자료 [의견서] 국립대병원을 ‘영리병원화’하는 의료 민영화 정책, ‘산업교육진흥 및 산학연협력촉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유기홍 ‧ 윤영덕 의원 대표발의) 반대 의견서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2.01 6
481 성명 [성명]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은 의료 민영화법이다. 윤석열 정부는 의료와 공공서비스 민영화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재추진 중단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1.24 7
480 성명 [성명] 국민건강보험 기금화는 정부 지원 삭감과 폐지, 보험료 인상, 보장성 축소를 가져온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1.14 23
479 성명 [성명] 간호인력 감축 반대, 의료 민영화 중단, 공공의료 강화 요구하는 병원 노동자들이 파업투쟁 지지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1.10 6
478 성명 [성명] 정부의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 해명자료 발표에 대한 무상의료운동본부 입장 영리기업 의료행위 허용이 의료 민영화가 아니라는 것은 궤변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1.07 6
» 보도자료 [기자회견] 건강보험 정부 지원 항구적 법제화 및 정부 지원 확대 촉구 100만 서명 국회 전달 기자회견 45만 2,122명 서명 동참! 건강보험 정부 지원 한시 조항 폐지! 정부 지원 대폭 확대!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0.26 89
476 성명 [성명] 심평원은 윤석열 정부 의료 민영화 정책의 첨병이 되려 하는가 윤석열 정부는 공공기관 개인의료정보를 더욱 민간에 넘기려는 시도를 중단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0.17 20
475 보도자료 [기자회견] 건강보험 정부지원법 개정을 통한 국가책임 강화, 보장성 강화, 국민 건강권 실현을 위한 노동·시민사회단체 국회 기자회견 건강보험 정부지원 항구적 법제화로 개정하라!!! 1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0.11 15
474 보도자료 [기자회견] 강원도 영리병원 설립 법안 발의 규탄 서울-강원 동시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10.05 25
473 성명 [성명] 다시, 조규홍 장관 임명 반대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9.29 6
472 보도자료 [의견서] “디지털의료전문평가위원회” 개설에 반대함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9.26 63
471 논평 [논평]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지명 관련 논평 뼛속까지 시장주의자 조규홍 복지부 장관 지명을 철회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9.14 35
470 성명 [성명] 물가 폭등, 생계 위기에 건강보험료율 인상한 윤석열 정부 규탄한다.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8.30 12
469 보도자료 [기자회견] [2023년도 건강보험료율 결정을 앞둔 노동시민사회 기자회견] 물가 폭등, 생계 위기에 서민 건강보험료 인상 말라! 기업 부담과 정부 지원 늘려 보장성 강화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8.30 22
468 보도자료 [기자회견] 노동자·서민 보험료 인상 반대, 기업주 부담 인상, 정부 지원 확대, 보장성 강화 촉구 기자회견 기업주들과 부자들 보험료 부담 늘리고, 생계비 고통 속 노동자·서민 부담 줄여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8.18 24
467 성명 [공동 성명]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여전히 영리병원의 꿈을 꾸는가? - 국토부 산하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는 ‘해외 영리병원’ 운영자인 차병원 자본을 위한 ‘제주도 의료법인 설립지침’ 개정 시도 중단하라! -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8.08 16
466 논평 [논평] 윤석열 정부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방안: 팬데믹을 빙자한 의료 민영화와 규제완화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8.05 18
465 성명 [공동성명] 메타(Meta)는 이용자에 대한 협박을 중단하고 정보주체의 권리를 존중하라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8.01 6
464 보도자료 [기자회견]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건강보험료 걱정 없는 나라! 건강보험 정부지원법 개정!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 및 100만인 서명운동 대국민 캠페인 선포식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7.13 31
463 보도자료 [기자회견] 국민연금-건강보험 국가 책임 강화 및 의료-연금 민영화 반대 기자회견 file 무상의료운동본부 2022.06.30 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5 Next
/ 25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